유치원 50m 옆 마사지 업소..."성행위 안하면 영업 가능"

관리자 | 2019.08.02 12:54 | 조회 223

유치원 50m 옆 마사지 업소..."성행위 안하면 영업 가능"


유치원에서 불과 50미터 가량 떨어진 곳에서 마사지 업소를 운영했더라도 성매매를 알선한 게 아니라면 처벌할 수 없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인천지법 형사13부(재판장 이아영)는 교육환경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마사지 업소 업주 A씨(56)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1일 발표했다.


A씨는 지난해 7∼8월 인천시 한 유치원 인근에서 밀실 5개와 샤워실 1개 등을 갖춘 마사지 업소를 운영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마사지 업소는 유치원으로부터 49m가량 떨어진 교육환경 보호구역 안에 위치했다. 관련법에 따르면 학생들의 교육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학교 출입문으로부터 직선거리로 50m까지는 절대 보호구역, 학교 경계선으로부터 직선거리로 200m까지는 상대 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있다. 이 구역 내에서는 청소년의 출입이나 고용이 금지된 시설을 운영할 수 없다.

검찰은 해당 마사지 업소에서 성행위나 유사 성행위가 이뤄질 우려가 있다며 A씨를 재판에 넘겼다.

A씨는 재판에서 "손님들에게 건전한 마사지 서비스만 제공했다"며 "부적절한 성행위는 없었다"고 했다.

재판부는 "A씨의 공소사실을 유죄로 판단하려면 해당 마사지 업소가 여성가족부 고시로 정해진 영업 형태에 해당해야 한다"며 "예를 들어 키스방, 유리방, 성인 PC방, 인형체험방, 휴게텔 등이 이에 포함된다"고 했다.

이어 "단순하게 신체 접촉이 예상되는 마사지를 제공한 사실만으로 이런 영업 형태에 해당한다고 보기에는 부족하다"며 "예를 든 영업과 같은 정도로 성행위나 유사 성행위가 이뤄질 우려가 있다고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재판부는 "A씨의 업소 마사지실에는 개별 출입문이 설치돼 있었고 밖에서 안을 쉽게 볼 수 없는 구조였지만 이를 근거로 성행위 등이 이뤄질 우려가 있다고 보긴 어렵다"고 했다.

이어 "A씨의 업소가 성매매알선 등으로 단속 대상이 된 적도 있지만, 검찰은 A씨와 그의 딸에 대해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혐의없음 처분을 했다"며 "검사가 제출한 증거만으로 공소사실이 충분하게 증명됐다고 볼 수 없다"고 무죄를 선고했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8/01/2019080101283.html?utm_source=daum&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news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81개(1/3페이지)
본회소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보건복지부, 무자격 불법 마사지업소 집중 단속한다.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2532 2019.08.29 11:26
공지 "장애인 생존권 보장" vs. "직업의 자유 침해"… 시각장애인 안마업 관리자 194 2019.08.13 10:48
>> 유치원 50m 옆 마사지 업소..."성행위 안하면 영업 가능" 관리자 224 2019.08.02 12:54
공지 법무부 단속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622 2019.04.04 13:31
공지 특별 단속 긴급 대처 방안 관리자 1963 2019.02.21 15:17
공지 법무·경찰, 유흥·마사지업소 특별단속…"불법체류·풍속저해" 기사건 사진 관리자 930 2019.01.23 11:59
공지 외국인 불법취업 유흥 마사지 업소 특별단속 기사건 관리자 2826 2019.01.21 14:42
공지 단속 대처방안 관리자 1115 2018.07.23 16:06
공지 보건복지부,무자격 불법 마사지업소 집중단속한다. 관리자 1303 2017.11.10 14:22
공지 한마총 긴급회의 관리자 847 2017.10.23 11:43
공지 단속 긴급 대처방안 관리자 3839 2017.09.11 13:07
공지 중국의 무차별적 사드보복 조치 중단촉구를 위한 공동기자회견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494 2017.03.15 13:16
공지 간판(상호) 개선 건 관리자 1140 2016.10.24 13:08
공지 정책건의서 관리자 1000 2016.08.18 16:33
공지 <단속에 관한 회원 공지>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2494 2016.08.09 16:01
공지 보건복지부 단속에 관한 문제 관리자 1222 2016.06.27 14:05
공지 ■마사지합법화 촉구 총결의대회참가안내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712 2014.11.12 13:09
공지 대법원, 피부미용사 안마행위 무죄 판결1심 유죄 인정돼 벌금 200만원 관리자 2590 2014.07.24 14:27
공지 국회의원님께 보내는 마사지현실태관련보고 관리자 2011 2014.02.13 14:51
공지 공지)외국의 마사지와 국내마사지 현실태에 따른 대처방안 관리자 2142 2013.10.10 12:57
공지 정부국무회의 발표(일자리로드맵) 마사지치료사,대체치료사 미래직업발굴 관리자 1613 2013.06.14 12:20
공지 의료법82조1항에.단속되여.법원에서재판중.회원님의.의견진술은.이렇게하면어 관리자 3878 2012.04.19 23:12
공지 전국회원님들께 알립니다. 관리자 3372 2012.04.13 22:23
58 ▣ 체형관리사 자격취득자 갱신 및 2019년 하반기 보수교육 실시 관리자 78 2019.09.25 10:58
57 사기꾼 긴급공지 관리자 1173 2019.07.03 11:05
56 【최저임금 인상 관련 일자리안정자금 예산 통과 촉구 기자회견 안내】 관리자 391 2017.11.17 11:41
55 외국인범죄 100일 집중단속 실시 사진 관리자 410 2017.06.20 11:35
54 제15회 대한민국 전통가요 대상 개최안내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295 2017.01.13 13:30
53 사기꾼 사진입니다. (제보 요망)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3680 2016.08.30 11:18
52 공지> KBS<안녕하세요> 고민사연 관리자 633 2016.07.13 15:42
51 근로자 고용계약서 양식 관리자 768 2016.07.04 13:06
50 긴급공지> 관리자 395 2016.06.17 15:18
49 체형관리사 관리자 612 2016.06.10 15:39
48 상지대학교 직능.중소상공인 교육원 개원식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648 2016.03.08 16:40
47 국회개혁 범 국민연합 온라인 서명 안내 관리자 468 2015.11.19 16:08
46 국회개혁 범국민연합 출범문화제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605 2015.10.20 16:15
45 국회개혁범국민연합 출범 문화제 참석 요청 관리자 563 2015.10.15 12:06
44 충북 제천 유기농 엑스포 관리자 571 2015.10.06 15:57
43 정치개혁범국민연합 발기인 참여 요청 관리자 537 2015.09.09 12:55
42 대법원 판례(의료행위) 관리자 732 2015.09.03 16:00
41 마사지 쿠폰, 소셜커머스서 사라진 불편한 진실 기사 건 사진 관리자 1058 2014.07.10 14:18
40 공지)사기꾼 조심 관리자 1358 2014.05.29 12:28
39 긴급공지> 사기꾼을 조심하세요 관리자 1174 2014.03.31 15:01